본문바로가기


홈
현재 위치

보도자료

장난감이 골목길 풍경을 바꾸다
작성자 : 수원문화재단 작성일 : 2013-05-27 조회수 : 1306

장난감이 골목길 풍경을 바꾸다
- 수원유람(水原遊覽) 팔부자거리 사업…조형물․벽화 등 선봬 -

수원 행궁동 팔부자거리 골목길이 달라졌다. 아기자기하고 알록달록한 작품들이 골목의 풍경을 바꿔놓으면서 구경하며 걸어 다니는 재미가 생겼다.
팔부자거리 혹은 문구거리라 불리는 이 곳은 2012년 수원문화재단(대표이사 라수흥)이 진행한 수원유람(水原遊覽) 팔부자거리 사업을 통해 곳곳에 예술가의 작품이 자리 잡았다.
수원유람은 수원 내 산재해 있는 역사, 문화, 예술 등의 이야기를 스토리텔링하고 이를 문화예술로 표현하여 문화예술 도시이미지를 구축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오는 2015년까지 진행하는 사업이다. 지난해는 다수의 공공예술 프로젝트를 수행한 이강준공공디자인연구소의 ‘연어와 첫비’팀이 진행했다.
이 팀은 ‘팔부자 문구거리 번영을 꿈꾸다’란 부제 아래 과거 팔부자거리 이야기와 현재 문구거리 특징을 모두 담아 ‘팔부자 문구거리’로 재탄생시켰다.
북수동 옛길이기도 한 팔부자거리는 수원과 정조를 소재로 부조 형식의 수원화성 능행차 장면과 팔부자거리 조성 만화, 정조의 수원화성 축성 이념을 LED로 나타낸 간판 ‘호호부실 인인화락’을 설치했다. 특히 수원 최초의 상설시장에서 취급하던 품목을 엿 볼 수 있는 입색전(비단 가게), 유기전, 어물전 등의 작품도 선보였다. 또한 재단은 지역주민 참여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아이들, 학생, 지역주민 등이 직접 만든 물고기를 상설시장 구역인 어물전에 설치했다.
문구거리는 추억의 문구류와 문구거리의 추억 등을 표현했다. 실사와 같은 세밀한 붓터치로 완성한 벽화를 비롯하여, 문구거리의 조성배경을 실제 문구점의 모습으로 표현한 부조작품, 건물을 가로지르는 장난감 차, 딱지 등의 작품은 추억을 떠올리게 만든다. 세탁소의 물총벽화와 물총의 물을 피하는 옆 건물의 레고벽화는 사람들의 눈을 사로잡는다.
재단 관계자는 “재단에서 진행하는 수원유람 사업은 스토리텔링과 문화예술을 접목하여 수원 곳곳을 유람하자는 취지로 시작했다”며, “팔부자거리의 골목길 구석구석에 스며든 작품들을 유람하며 즐기기 바란다”고 말했다.

○ 문의 :  창작지원팀(031-290-3553)

  • 담당부서 : 기획경영부 기획홍보팀
  • 전화번호 : 031-290-3514
  • 화면최상단으로 이동
  • 다음 화면으로 이동
  • 페이지 맨위로 이동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