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홈
현재 위치

재단공지

7월 7일 오전 10시 30분, KBS1 한국재발견 수원편 방영
작성자 : 수원문화재단 작성일 : 2012-07-04 조회수 : 2487
수원화성을 통해 새로운 시대를 꿈꿨던 조선 22대 정조대왕. 도심 한복판에 자리 잡은 수원 성곽과 그 안에서 펼쳐지는 수원문화재단 무예24기 시범단의 활약상 등이 전국 방송을 타고 시청자를 찾아갑니다.
7월 7일(토) 오전 10시 30분 방영되는 "KBS1 한국재발견".
수원에 거주하는 가수 이상우씨가 출연, "정조의 꿈, 오늘과 만나다"라는 주제 아래 수원 곳곳을 답사합니다.
먼저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을 집중 탐색합니다.
수원 시내 우뚝 솟은 팔달산 정상의 위치한 서장대를 시작으로 한국 전통건축의 완성품으로 불리는 수원화성의 옹벽과 치성, 공심돈 등 최첨단 전투시설을 소개합니다. 이어 정조의 친위부대인 장용영이 익혔던 무예를 연마하는 수원문화재단 무예24기 시범단의 실전감 넘치는 공연 장면과 단원 인터뷰도 담았습니다.
또 수원화성 내에 위치했던 우리나라 최초의 여류 서양화가 나혜석의 흔적을 추적했습니다. 나혜석 생가터 인근의 행궁동 레지던시에서 예술혼을 불태우는 30여 명의 작가들과 이들이 지역주민과 함께 만들어 가는 문화마을도 상세히 다뤘습니다.
이와 함께 문화재보호구역으로 지정돼 상대적으로 낙후된 수원시 지동의 벽화는 1960년대 건축된 오래된 집들과 어우러져 그림 같은 풍경을 자랑합니다. 특히 지역주민과 어린이, 미술작가들이 함께 조성한 골목길 벽화는 전통을 지키며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가는 지동 사람들의 풋풋한 삶의 또 다른 풍경을 만날 수 있습니다.
이밖에 수원을 농업 중심도시로 육성하고자 했던 정조의 대규모 인공저수지 조성과 수원의 허파 광교산, 봉녕사 사찰음식, 수원에서 유일하게 싸움소를 키우는 농부의 이야기도 눈길을 끕니다.
전통의 문화가 도시의 삶과 공존하고, 다양하고 새로운 문화가 꽃피는 마을마다 살아가는 이야기가 풍성한 수원으로 한국재발견과 함께 떠나보세요.
  • 화면최상단으로 이동
  • 다음 화면으로 이동
  • 페이지 맨위로 이동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