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홈
현재 위치

보도자료

50년 전통의‘수원화성문화제’성료
작성자 : 수원문화재단 작성일 : 2013-10-02 조회수 : 1287

50년 전통의‘수원화성문화제’성료
- 지난 27일~10월1일, 수원화성 일원…능행차, 시민퍼레이드, 총체공연 등 선봬 -

제50회 수원화성문화제가 5일간 80만명이 참여한 가운데 화려한 축제의 향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수원화성, 꿈을 펼치다! 시민과 함께하는 소통의 울림 50년’을 주제로 지난달 26일 전야제를 시작으로 10월 1일 폐막연을 마지막 행사로 치른 수원화성문화제는 올해 50주년을 맞아 보다 새롭고 짜임새 있게 진행했다.
수원시가 주최하고 (재)수원문화재단이 주관하는 이번 문화제는 정조대왕의 효심과 부국강병의 원대한 꿈으로 축성된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에서 조선 제22대 정조대왕의 을묘년 화성원행에 근거한 정조대왕 능행차, 총체공연(무예종합예술공연) ‘지천명’(知天命), 혜경궁 홍씨 진찬연, 과거시험 등 다양한 행사를 선보였다.
특히 이번 능행차는 참가인원 1천800여명, 말 100여필 등이 대규모로 참여해 수원종합운동장부터 지동초등학교까지 3.7㎞구간을 행진했다. 능행차 행렬에 이어 50주년을 상징하는 50개 단체(2천명)가 시민퍼레이드로 참여해 의미를 더 했다.
지난해 처음 선보인 총체공연도 새로운 버전으로 관람객을 맞았다. 창룡문 앞에서 펼쳐진 총체공연은 성벽 야외공간을 무대로 ‘빛과 소리’에 중점을 두고, 출연진 500여명이 정조대왕의 을묘원행 야간군사훈련을 토대로 진행했다. 공연은 영상쇼, 마상쇼, 3D프로젝션맵핑, 레이저쇼 등을 결합해 60분간 스펙타클한 장면을 선사했다. 
전야제 때 처음으로 선보인 수원화성 브랜드 공연 무예도보통지 ‘선의 노래’도 눈길을 끌었다. 정조대왕과 수원화성, 무예24기 등 우수한 문화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는 수원의 특수성을 살려 뮤지컬과 퍼포먼스를 결합한 ‘선의 노래’는 정조대왕이 꿈꾸었던 신도시 수원화성과 아버지 사도세자가 추구했던 북벌 및 무예를 이야기 형식으로 꾸민 작품이다.
이밖에 이번 문화제는 국제자매도시인 베트남, 인도네시아, 루마니아, 중국, 일본 전통예술단 등 5개 단체 초청공연을 비롯해 봉화대 봉수의식, 수원화성문화제 50년사 사진 및 능행도 자수전, 정조대왕 친림과거시험, 수원사랑 등불축제 등을 진행했다.
또한 재단은 축제형 해외관광상품을 개발, 일본‧대만‧중국 등 10개 여행사, 총 500여명의 관광객을 직접 유치하는 성과를 올렸다. 그 동안 해외 인바운드여행사가 주도해 국내 관광상품을 개발한 사례가 있었지만, 자치단체(산하 문화재단)가 직접 현지 여행사를 대상으로 단독 관광상품을 개발하고 대규모로 유치한 사례는 드물다.
한편, 수원화성문화제 50주년을 맞아 지난달 14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처음으로 ‘서울 홍보의 날’을 진행, 수원시립예술단과 무예24기 시범단 등이 출연해 서울시민과 외국 관광객에게 문화제를 적극 알리기도 했다. 

  • 담당부서 : 기획경영부 기획홍보팀
  • 전화번호 : 031-290-3514
  • 화면최상단으로 이동
  • 다음 화면으로 이동
  • 페이지 맨위로 이동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