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홈
장락당(長樂堂)
  • 화성행궁 장락당입니다. 자세한 설명은 아래와 같습니다.
  • 화성행궁 장락당입니다. 자세한 설명은 아래와 같습니다.
  • 화성행궁 장락당입니다. 자세한 설명은 아래와 같습니다.

1794년(정조 18) 창건
1997년 복원

장락당은 조선 정조 19년(1795) 혜경궁 홍씨의 회갑연을 화성행궁에서 열면서 혜경궁 홍씨가 머물 처소로 사용하기 위해 지은 건물이다. 정조는 중국 한나라의 고조가 어머니를 위해 장락궁을 지은 것을 본받아 어머니 혜경궁 홍씨를 위해 장락당을 짓고 현판의 글씨를 써서 내렸다. 장락당과 봉수당은 연결되어 있어 자유로운 이동이 가능하다. 장락당은 임금이 화성에 내려오면 머무는 처소로도 사용되었다.
건물은 전체 13칸 규모이며, 삼면에 툇간을 두어 통행에 편하도록 했다. 온돌방은 매 칸마다 겹겹이 문을 달아 아늑하게 만들었고, 문을 모두 열어젖히면 실내가 트이도록 했다. 정조는 장락당과 복내당 사이의 담장에 다복문多福門과 장복문長福門이라는 두 개의 문을 내었는데, 이를 통해 어머니의 복을 기원하는 정조의 효심을 확인할 수 있다.
* 툇간 : 집채의 안둘레간 밖에 딴 기둥을 세워 만든 칸살

 

 

Jangnakdang Hall
Jangnakdang was built in 1794 to be used as a hall for King Jeongjo’s mother during her 60th birthday banquet here in 1795. It is connected to Bongsudang, the main hall. When Joseon kings visited this palace to offer rituals at the nearby tombs of King Jeongjo and his father, Crown Prince Sado, they used this hall as a sleeping chamber. The name of this hall, “Jangnakdang長樂堂,” means “hall for long-lasting happiness.”

위치길찾기

최종수정일 : 2020년 03월 27일

시설물 소개 더보기

  • 담당부서 : 수원문화재단
  • 전화번호 : 031-290-3600
  • 화면최상단으로 이동
  • 다음 화면으로 이동
  • 페이지 맨위로 이동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