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홈
봉수당(奉壽堂)
  • 화성행궁 봉수당입니다. 자세한 설명은 아래와 같습니다.
  • 화성행궁 봉수당입니다. 자세한 설명은 아래와 같습니다.
  • 화성행궁 봉수당입니다. 자세한 설명은 아래와 같습니다.
  • 화성행궁 봉수당입니다. 자세한 설명은 아래와 같습니다.

1789년(정조 13) 창건
1997년 복원

봉수당은 화성행궁에서 가장 위상이 높은 건물이다. 조선 정조 13년(1789)에 고을 수령이 나랏일을 살피는 동헌으로 지었다. 처음 이름은 장남헌壯南軒이었으나 1795년 혜경궁 홍씨의 회갑연을 계기로 봉수당으로 이름을 바꾸었다. 궁궐에서는 대비나 상왕이 머무는 건물에 목숨 수壽 자나 길 장長 자를 붙이는 전통이 있어, 혜경궁 홍씨의 장수를 기원하며 이름을 바꾼 것이다.
건물은 정면 7칸으로 일반 동헌과 마찬가지로 대청과 방을 둔 구조이나, 마당 한가운데에는 왕이 지나는 길인 어로를 두었고 건물 앞에는 넓은 기단인 월대를 갖추었다. 어로와 월대는 일반 동헌에는 없고 임금이 머무는 공간에만 설치하는 시설이다. 1795년 윤 2월 13일, 혜경궁 홍씨의 회갑 잔치가 열리던 날 봉수당 월대 앞에 넓은 무대를 설치하고 궁중연희가 편쳐졌다. 당시 행사 모습이 그림으로 남아 있다.
* 월대 : 궁궐의 정전, 묘단, 향교 등 주요 건물 앞에 설치하는 넓은 기단

 

 

Bongsudang Hall
Bongsudang is the main hall of this temporary palace. It was used as a throne hall when the king visited and was used as a magistrate’s office at other times.
In 1795, King Jeongjo held a royal banquet at this hall for his mother’s 60th birthday and conducted a ceremony offering celebratory drinks. During this banquet, he named the hall “Bongsudang奉壽堂,” meaning “hall of praying for longevity.”
Bongsudang is built upon a wide platform. There is also a stone pathway in the middle of the courtyard which was used only by the king. These features are not found in other magistrate’s offices. Next to the main hall is a long building for storing official documents.

위치길찾기

최종수정일 : 2020년 03월 27일

시설물 소개 더보기

  • 담당부서 : 수원문화재단
  • 전화번호 : 031-290-3600
  • 화면최상단으로 이동
  • 다음 화면으로 이동
  • 페이지 맨위로 이동
 


페이지 맨 위로 이동